[한겨레21] 베트남 수출 9% 신화 뒤에 숨겨진 삼성전자의 비밀

반올림에서 삼성전자 공장의 유해물질 오염과 노동자 및 지역주민 건강 문제를 발간하였고, 이를 한겨레 21에서 보도하였습니다. 삼성전자는 한국에서도 반올림의 활동으로 유해물질 오염과 노동자 건강 문제 실태가 드러났는데요. 베트남 공장에서도 이와 같은 문제가 반복되어 생태계 파괴와 건강 이슈가 불거지고 있습니다. 보고서에는 삼성이 1998년 베트남에 진출한 뒤 현지에서 대기오염과 수질오염 문제를 바로잡지 않고 방치한 사실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보고서는…

[한국경제] “이 ‘어린이 머리띠’ 쓰지 마세요”…알리 직구했다 ‘경악’

중국 직구 상품인 어린이 머리띠에서 환경호르몬인 프탈레이트가 기준치보다 약 270배까지 검출되었다고 합니다. 아니, 도대체 머리띠에 무엇을 넣었단 말입니꽈!! 해외 온라인 플랫폼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나 불만 사항은 센터 핫라인 또는 120 다산콜로 상담하면 된다고 합니다. 중국 유명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하는 제품에서 유해, 발암물질 검출이 이어지는 가운데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판매하는 어린이 머리띠에서 기준치의 270배에 달하는 발암물질이 검출돼 소비자들의…

[자료] 납 저감 페인트 캠페인 ‘납은 놉! NOPE’

서울시 녹색위에서 제작한 납 저감 페인트 캠페인 영상과 납 저감 페인트 사용 체크리스트가 나왔습니다. 납 저감 페인트 체크리스트 https://cafe.naver.com/ecoseoulpeople/992?boardType=L 납은 놉! 동영상 납의 건강영향, 페인트에 왜 납이 사용되는지, 2019년 시작한 납 저감 캠페인 소개와 제도 개선을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또한 서울시와 페인트 업계, 시민단체의 납 저감 페인트 사용 자율협약의 의미를 알차게 담고 있습니다. 납은…

[웨비나] 플라스틱 오염과 건강

‘비욘드 플라스틱 (Beyond Plastics)’에서 웹 세미나인 웨비나를 열었습니다. 주제는 바로 ‘플라스틱 오염과 건강’이었어요. 해외에서 따끈따끈 최신 발행된 이태리 환자들에 대한 충격적 연구를 소개해주셨어요. 한 시간 동안 짧고 굵직하고 의미 있는 강의와 질의응답이 이어졌는데요. 웨비나 내용을 공유드립니다. 줌으로 열린 해외 연사의 강연이라 아래 강연 이미지가 주로 영어인 점 이해해주세요! 플라스틱 생산량 증가, 10% 이하만 재활용 플라스틱 생산량은…

[토론회] 페인트 납 저감을 위한 서울시와 녹색위의 업무협약 평가

발암행동이 몇 년 전 페인트 납 문제로 이슈 제기를 하였고, 그 결과 페인트 납 안전기준이 90ppm으로 떨어지는 성과를 거두고 서울시 공공장소와 서울시 SH 주택공사에 안전한 페인트를 쓰기로 협약하였답니다. 하지만 그게 끝은 아니죠. 실제 현장에서 납으로 안전한 페인트가 발라지는지, 실태를 조사하고 점검하는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토론회 현장으로 떠나보실까요? 사회를 맡은 이윤근 노동환경건강연구소 이윤근 소장님께서는 로마가 왜 망했는지…

[굿뉴스] 미 환경청 유해화학물질을 내뿜는 공장으로부터 지역사회를 보호하도록 법 개정!

미국 환경청(EPA)가 유해화학물질을 내뿜는 공장으로부터 지역사회를 보호할 수 있게 법을 강화했다는 좋은 소식입니다. 이번 법안은 미국 내 가장 많은 유해물질을 배출하는 200개 이상의 시설을 모니터링하고, 연간 6,200톤 이상의 유해물질을 감소시킬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법안의 대상인 200 곳은 플라스틱을 제조하는 합성 폴리머 공장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특히 산화에틸렌과 클로로프렌을 배출하는 오염 시설을 규제해 발암물질 배출량을 줄일 것으로…

[세계일보] 대기·하천으로 배출된 ‘발암성 화학물질’ 늘어

화학물질조사에 따르면 2022년 국내 화학물질 배출량은 감소한 반면, 유해한 발암물질 배출량은 오히려 증가했습니다. 증가한 화학물질에는 독성이 강한 벤젠도 포함돼 있습니다. 2022년 하늘과 하천으로 배출된 발암성 화학물질이 전년 대비 2.4%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화학물질 배출량은 6.4% 감소했다.환경부의 ‘2022년 기준 화학물질 배출량 조사 결과’에 따르면 벤젠 등 국제암연구소(IARC)가 지정한 발암성 물질 70종의 2022년 배출량은 1만287t으로 2021년(1만49t)보다…

[경향신문] “내 몸 속에 환경호르몬 얼마나 있을까?”···바이오모니터링이 말해주는 것

노동환경건강연구소에서 국내 민간단체 중에서는 가장 큰 규모로 체내에 쌓인 유해물질 검출시험 ‘바이오모니터링’을 하고 있습니다. 자기 몸에 무엇이 들어있는지 알고 생활과 연결하는 순간이 바로 유해물질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게 되는 순간이 아닐까요? 올해 조사는 해독생활 전후를 비교하는 결과도 포함하고 있어 더욱 궁금합니다! 유해물질 바이오모니터링의 올해 사업, 관심 갖고 지켜봐주세요!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면서 바이오모니터링과 같은 분야에 관심이…

[코메디뉴스] 건강한 해산물의 배신?…美새우·랍스터에 발암물질 ‘이것’ 나와

건강한 식단의 기본인 것만 같은 해산물… 그러나 해산물에서 ‘영원한 화학물질’이라고 불리는 과불화화합물 PFAS가 나왔습니다. 환경이 오염되면서 고스란히 인간에게 돌아오고 있습니다. 국제학술지 《노출과 건강(Exposure and Health)》에 최근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새우나 랍스터 등의 해산물에서 높은 수준의 ‘불소계면활성제(PFAS)’가 검출됐다. PFAS는 앞서 많은 연구를 통해 암, 불임, 태아 기형, 자폐증 등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된 미세물질이다. 인체에서 분해되는 데…

[유해물질] 패션업계의 침묵의 봄, 우리는 매일 죽음을 입는다

<<우리는 매일 죽음을 입는다>>는 책 소개 그대로, 옷장 속 ‘침묵의 봄’ 그 잡채였습니다. 합성섬유(플라스틱 소재)로 만든 옷에 유해화학물질을 덕지덕지 코팅한 결과 싸고 기능적이고 화려한 옷을 끊임없이 내놓는 ‘혁신’이 가능했죠. 하지만 그 뒤에는 심각한 환경과 건강문제가 발생했는데요. 정작 그 피해자들은 나는 안 그런데, 옷 때문에 그렇게 아프다는 게 말이 되냐? 는 비난 속에서 싸워야 했습니다. 유해물질로 범벅된 옷을…